LG화학

방식은 배터리 사업을 분사한 뒤 엘지화학이 지분 100%를 가지는 물적 분할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엘지화학의 배터리 분사의 주된 목적은 전기차 배터리 투자 자금 마련이다.
엘지화학은 내부적으로 꾸준히 분사 방안을 논의해왔지만, 배터리 사업이 올해 초까지도 적자를 면치 못하면서 시기를 미뤄왔다.

상세내용(출처)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9/16/2020091602890.html
http://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962434.html

#LG화학 #배터리 #사업 #분할 #분사 #부문 #자금 #엘지 #화학 #가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