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단계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까지는 신중해야 한다는 분위기다.
다만 거리두기 3단계로까지 격상에서는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
청와대와 방역 당국은 3단계 격상을 ‘최악의 상황’으로 보고 신중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상세내용(출처)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8/23/2020082301061.html
https://www.donga.com/news/Politics/article/all/20200823/102608331/1

#3단계 #방역 #단계 #상황 #거리 #두기 #격상 #경제 #사회 #확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