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

오늘은 선배가 던지는 모습을 직접 보지는 못했다”며 “오승환 선배의 투구를 보며 경기 운영에 관해 많이 배울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경기 전 오승환은 “조상우 등 젊은 마무리 투수들을 내가 평가할 수는 없다.
‘오승환’이라는 이름을 들으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것인 바로 ‘돌직구’다.

출처
https://www.hankyung.com/sports/article/202006109761Y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6/09/2020060904405.html

#오승환 #경기 #직구 #상대 #조상우 #이닝 #타자 #이정후 #마무리 투수 #복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