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연락이 두절돼 딸이 경찰에 실종신고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딸은 이날 오후 5시 17분쯤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이상한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 박 시장 관련 신고가 접수된 것이 맞고, 현재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상세내용(출처)
https://www.hankyung.com/society/article/2020070926177
https://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7/09/2020070903366.html

#박원순 #주택자 #시장 #경찰 #부동산 #주택 #서울 #정부 #고가 #세금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