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김 청장은 “기상청의 예보 정확도가 국민이 기대하는 수준에 못 미친다는 것을 안다”며 “100%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어렵지만 그 역량을 최대치로 끌어올리려 한다”고 강조했다.
김 청장은 “예보 정확도를 평가하는 방법은 국가마다 차이가 있어 직접 비교는 어렵지만 한국은 약 93%로 일본 등 주요 기상 선진국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했다.
김 청장은 “10년 이상 유지해온 기상 예보의 틀을 올해 대대적으로 개편하고 있다”며 “기후 변화가 갈수록 변화무쌍해져 예보 체계에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상세내용(출처)
https://www.hankyung.com/society/article/2020062920111

#기상청 #기상 #예보 #청장 #정확도 #산업 #변화 #제공 #한국 #날씨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